버니 마타키

버니 마타키

연합 정부


설명

버니 마타키는 사우스 아일랜드 출신으로 베테랑 부사관이자 저격수입니다. 그녀는 펜듈럼 전쟁 동안 왕립 타이러스 보병대에서 복무했으며 도미닉 산티아고와 그의 동료 부대원들에게 생존법을 훈련시켰습니다. 그녀는 아스포 전투에 참전했으며 카를로스 산티아고의 죽음을 목격했습니다. 로커스트 전쟁 말기에 그녀는 오랜 친구인 빅터 호프만 대령과 다시 만나 그가 벡테스를 지키고 안정시키도록 도왔고, 이후 앤빌 게이트에서도 똑같이 했습니다.